캠시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복권수탁사업자’ 선정

2024년 1월부터 5년간 약 35조 규모 국내 복권사업 담당…사업운영부문에서 높은 평가 획득

이범석 승인 2023.01.21 16:15 의견 0

행복복권 CI


[ECC데일리=이범석 기자] IT부품, 모듈기업 캠시스가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제5기 복권수탁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캠시스는 메가존과 컨소시엄으로 참여했다.

'행복복권'은 캠시스 외에도 메가존, 맥스트, 헥토파이낸셜, 케이사인, 레인보우커뮤니케이션, 솔트룩스, 메타씨앤에스, 위테크시스템, 오이지소프트, 에스에스엘 총 11개사가 참여했다.

'행복복권'은 1월중으로 법인 설립을 마치고, 인수인계 절차를 거쳐 내년부터 정부의 복권사업을 5년간 대신 수행하게 된다. 복권위원회는 현 수탁사업자인 ‘동행복권’과의 계약기간이 2023년 12월 31일에 종료됨에 따라 안정적 인수인계와 신규과업 수행을 위해 우선협상대상자를 미리 선정했다.

박영태 캠시스 대표는 "연 3조에 가까운 공익기금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사회공헌적 성격이 크고 뛰어난 한국 IT기술로 시스템을 고도화하면 충분히 해외 각국 진출에 승산이 있다고 판단해 준비해 왔다"며 "캠시스 그룹이 가진 정밀 IT, 친환경 전기차 등의 기술로 복권산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 등 국가적 과제해결에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클라우드 1등 메가존을 비롯해 메타버스 분야 국내최고 '맥스트', AI 인공지능 분야 최고기술력을 가진 '솔트룩스' 등 기술력과 도덕성이 검증된 최고의 실력자들로만 모았다"며 "한국내 사업 안정화와 고도화가 완료되면 이후에는 시스템에 대한 해외진출에도 집중해 좋은 결과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행복복권 컨소시엄’은 캠시스가 42%의 가장 높은 지분율로 참여해 사업운영 주관사를 맡고 메가존(22%)은 시스템운영, 나머지 36%의 지분은 복권분야 전문업체들이 참여했다.

저작권자 ⓒ ECC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