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리막 네베라’, 시속 412Km 기록 갱신

현존하는 전기차 중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 기록…고속 주행에도 안정성 유지

이범석 승인 2022.11.23 13:04 의견 0

리막(Rimac)의 순수 전지차 ‘네베라(Nevera)’. 사진=기흥인터네셔널


[ECC데일리=이범석 기자] 크로아티아의 고성능 하이퍼 전기차 업체 리막(Rimac)의 ‘네베라(Nevera)’가 현존하는 전기차 중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를 기록했다.

리막 네베라는 두 개의 4km 직선 코스가 포함된 타원형 트랙이 있는 독일의 파펜부르크에서 최고 속도 412kph(258mph)로 달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로 기록 됐다. 네베라는 최고 속도 모드인 항력과 하항력의 균형을 맞추는 공기역학적 설정으로 빠른 속도에서도 안정성을 보장했으며 타이어는 도로주행에도 합법적인 미쉐린 컵 2R을 장착했다.

운전은 리막의 수석 테스트 및 개발 드라이버인 미로스라프 즈른체비치(Miroslav Zrnčević)가 맡았다.

리막의 수석 테스트 및 개발 드라이버인 미로스라프 즈른체비치(Miroslav Zrnčević)가 최고속도를 경신한 이후 ‘네베라(Nevera)’에서 내리는 모습. 사진=기흥인터네셔널


미로스라프 즈른체비치는 “412kph로 달린다는 것은 음속의 3분의 1로 이동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최고 속도로 운전하는 동안 저는 이 차량이 얼마나 침착하고 안정적인지 느낄 수 있었다”며 “리막의 공기역학팀과 차량 역학 팀이 놀라운 일을 해냈다”고 말했다.

이번 기록은 차세대 하이퍼카 성능을 제공하기 위해 개발된 네베라가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겠다는 약속을 이행한 것으로 일반 고객에게 판매되는 네베라는 최고 속도 352kph(219mph)로 제한되지만 리막 팀의 지원과 통제 조건 하에 기존의 최고 속도 제한을 없애 이번 주행을 진행했다.

리막이 설계한 네베라의 4개의 전기 모터는 1914hp를 생산하며 단 1.85초 만에 시속 60마일까지, 4.3초 만에 시속 100마일까지 도달한다. 네베라는 현재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외곽의 리막 본사에서 생산되고 있으며 수작업 방식을 통해 150대 한정 판매 예정이다.

한편 리막 오토모빌리는 올해 1월 한국 진출 파트너로 기흥인터내셔널을 선정하면서 기흥인터내셔널은 예약 판매부터 출시, 사후 서비스까지 전담할 리막 오토모빌리 코리아 설립을 마치고 글로벌 출시에 발맞춰 국내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저작권자 ⓒ ECC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