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올해 실적 전망 상향 조정…순이익 ‘최대 145억 달러’ 전망

2025년 북미 전기차 100만 대 규모 달성 목표 설정…브랜드 전략 통한 ‘수익성 향상’ 기대

이범석 승인 2022.11.18 11:01 의견 0

GM 직원 및 딜러들과 함께 뉴욕 증권거래서에서 오프닝벨을 울리는 메리 바라(Mary Barra) GM 회장 겸 CEO와 제럴드 존슨(Gerald Johnson) GM 글로벌 제조 및 지속가능성 부문 총괄 부사장. 사진=한국지엠


[ECC데일리=이범석 기자] 제너럴 모터스(이하 GM)는 현지시간 17일, 뉴욕에서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하고 올해 실적 목표치를 상향 조정했다.

GM은 글로벌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 중인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2025년까지 북미 지역에서 연간 전기차 생산량을 100만 대 이상으로 확대, 견고한 수익성을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소프트웨어를 통한 수익 기회를 확대하고 막대한 온실가스 혜택, 새로운 청정에너지 세금 공제 혜택 등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메리 바라(Mary Barra) GM 회장 겸 CEO는 “GM의 전기차 판매 성장 역량은 다년간의 연구개발, 디자인, 엔지니어링, 생산, 공급망 및 업계 최고의 새로운 전기차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하는 등 우리의 전-전동화 전환을 위한 투자의 결실”이라며 “GM의 다양한 브랜드와 다양한 차급, 다양한 가격대의 전기차 전략은 매출 및 시장 점유율 증가로 이어져 얼티엄 플랫폼과 수직적 통합을 통한 지속적인 배터리 성능 및 가격 개선 등의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 전기차 성장 위한 기반 확보

GM은 오는 2025년 미국의 자동차 판매량 중 전기차의 비중이 20%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이에 따른 향후 3년간 전기차 로드맵을 밝혔다.

GM에 따르면 전기차 시장의 약 70%를 차지하는 픽업트럭과 SUV, 럭셔리 세그먼트에 쉐보레 실버라도 EV, 블레이저 EV, 이쿼녹스 EV, 캐딜락 리릭, GMC 시에라 EV 등의 다양한 차량 공급을 위해 미국 딜러사와 함께 새로운 디지털 판매 플랫폼을 도입, 쇼핑 및 구매 경험을 개선해 대당 2000달러(약 270만원) 규모의 비용 절감을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북미 지역 내 5개 조립 공장을 통해 전기 상용차 사업부 브라이트드롭(BrightDrop)의 전기 상용차 Zevo 600 전면 생산으로 2025년까지 연간 생산량 5만 대로 확장, 2023년에 매출 10억 달러(1달러=1350원 기준 약 1조3500억원) 달성을 실현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GM의 배터리 합작법인 얼티엄셀즈(Ultium Cells)이 노는 2024년 말까지 미시간, 테네시, 오하이오주 공장을 모두 가동해 미국 내 배터리셀 생산의 선두 주자로 올라설 개획도 발혔다. 미국 내 4번째 공장도 건설 계획 중이다.

◆ GM의 투자자 로드맵

메리 바라(Mary Barra) GM 회장 겸 CEO. 사진=한국지엠


특히 이 자리에서 폴 제이콥슨(Paul Jacobson) GM 총괄 부사장 겸 최고재무책임자는 GM의 2022년 실적 전망을 업데이트하고 투자자들이 2025년까지 회사의 변화 및 재무 성과를 추적하는 데 도움이 되는 몇 가지 핵심 성과 지표를 공개했다. 다만 최근 통과된 청정에너지 세금 공제 정책으로 예상되는 혜택은 제외됐다.

폴 제이콥슨 GM 최고재무책임자는 “GM은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빠르게 확대하고 수익성을 높이며 큰 규모의 투자 기간 중에도 높은 마진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기반을 구축했다”며 “GM의 얼티엄 플랫폼과 배터리 기술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계속 발전하고 가격대 또한 낮아질 것이며 향후 10년 내 회사의 매출 및 수익 목표 달성에 도움이 되는 전기차, 크루즈, 소프트웨어 기반 자동차와 브라이트드롭과 같은 신규 비즈니스에 대한 전사적인 추진력을 확보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GM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22년 조정된 자동차 부문 잉여현금흐름이 이전 전망인 70억~90억 달러(1달러=1350원 기준 약 9조4500억원~12조1500억원)에서 100~110억 달러(약 13조5000억원~14조8500억원)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세전 조정 순이익 전망치도 이전 전망인 130~150억 달러(약 17조5500억원~20조2500억원)에서 135억~145억 달러(약 18조2250억원~19조575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분석됐다.

◆GM의 2023-2025년 핵심성과지표

GM은 이날 오는 2025년까지 연평균 매출을 12%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며 전기차 및 소프트웨어 영역의 매출증가에 따라 총 2250억 달러(약 303조7500억원) 이상의 매출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2025년에는 전기차 매출액이 500억 달러(약 67조5000억원)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이를 위해 GM은 올해부터 2024년 상반기까지 북미 지역에서 40만 대의 전기차를 생산하고 2025년에는 연간 100만 대 규모의 생산 역량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난 2020년대 중반까지 하루 120만 개의 배터리셀 생산과 160GWh 이상의 배터리 공급용량을 달성하고 2020년대 중후반까지는 차세대 얼티엄 배터리를 위한 셀 비용 감축에 집중해 단가를 1KWh당 70달러 이하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이들 계획 실현을 위해 2025년까지 매년 110~130억 달러(약 14조8450억원~17조5500억원)의 자본 투자 예상에 따른 건전한 현금 흐름을 확보하고 8~10%의 영업이익(EBIT)을 유지하는 계획도 빠짐 없이 챙겼다.

한편 GM은 오는 2025년 전기차 포트폴리오에 대해 청정에너지 세금 공제 적용 이전 수치를 적용, 한 자릿수 초·중반 수준의 영업이익 확보를 유지하며 미래 비젼을 준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ECC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