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지역 수출 대박 터진 'GNC골프'

국내 최초 3D '4계절 스크린' 인기 급상승…베트남·말레이시아·싱가포르 등 수출 상담 쇄도

최동연 승인 2022.07.29 09:29 의견 0

야경. 사진=GNC골프


[ECC데일리=최동연 기자] 국내 최초로 스크린골프에 4계절을 담아내면서 새롭게 등장한 GNC골프의 수출이 급증하면서 업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겨울이 없는 동남아로부터 강한 러브콜이 이어지고 았다.

28일 GNC골프에 따르면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해질녘 석양과 야간 라운드까지 스크린 골프에 구현해 낸 이 회사 제품 ‘슈퍼비전’이 지난해 10월 멕시코로 수출을 확정한 데 이어 올해 태국과 수출을 계약하고 지난 25일 선적을 완료했다.

겨울. 사진=GNC골프


GNC 관계자는 "동남아에 이어 현재 미국과 베트남, 말레이시아, 중국 등과 상담이 진행 중이고 일본과 캄보디아 인도 등에서도 문의가 잇따르는 등 겨울이 없는 동남아 쪽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특히 2020년 회사 창립 이후 전 세계가 코로나 팬데믹으로 왕래가 중단된 상태에서도 온라인으로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에 100개에 가까운 가맹점을 확보 한 바 있다"고 밝혔다.

GNC골프는 4계절 골프 기술을 특허 출원 중이며 창업 1년여 만에 가맹점 100개를 눈 앞에 둘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중견기업들의 투자 요청도 계속되고 있다. 3D 영상을 구현, 리얼리티(현실감)가 타 업종에 비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송경화 GNC 대표는 “동남아 지역에서는 겨울이 없어 눈을 볼 수가 없는데 우리 제품이 4계절을 즐길 수 있는 3D 영상을 구현하다 보니 관심을 더욱 보이는 것 같다”며 “국내 시장 확대와 함께 수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GNC골프는 시장 독과점으로 인한 동종업계의 불공정한 시스템으로부터 독립하기 위해 전국 골프존 사업자 조합을 모태로 설립된 기업으로 지난 2020년 12월 세계 최초로 아름다운 4계절을 구현하는 ‘슈퍼비전’ 개발에 성공, 2021년 100억 매출 달성 등 국내 최고 기술력의 연구소 운영을 통해 급성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 ECC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