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토레스 고객인도 앞당긴다"

토레스 출고 확대 위해 노사 생산에 '올인'…여름 휴가 기간 주말 특근 추진, 일자별 생산 가능한 일정 수시 공지

이범석 승인 2022.07.29 09:19 의견 0

출시 1개월여 만에 계약대수가 5만여대에 이르는 '쌍용 토레스'. 사진=쌍용자동차


[ECC데일리=이범석 기자] 쌍용자동차가 토레스 출고 확대를 위해 여름 휴가를 반납하는 등 총력 생산에 나섰다.

쌍용차가 여름 휴가 기간(7월 30일~8월 7일) 중에도 주말 특근(7월 30일, 8월 6일, 7일)을 실시하는 등 토레스의 빠른 고객 인도를 위해 노사 모두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쌍용차는 지난 11일부터 주간 연속 2교대 시행을 통한 생산능력 확충으로 계약 물량만 5만대에 이르는 신차 토레스에 대한 안정적인 양산체계를 구축한 바 있으며 토레스가 시장에서 큰 호평을 받으며 계약물량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2교대 전환 및 생산 물량 증대를 통해 고객의 성원에 보답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쌍용차는 토레스의 생산물량 확대에도 불구하고 단기간 내 계약물량이 폭주하면서 부품공급의 한계로 옵션 사양 선택에 따라 계약 순서대로 생산이 이루어 지지 않아 출고 혼선 등 고객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영업 일선에 안내문을 통해 양해를 구하고 계약 일자별 생산 가능한 일정을 수시로 공지할 계획이며 8월부터는 부품 공급문제 해소 등 생산량을 점진적으로 증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토레스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하고 있는 12.3인치 인포콘 AVN의 내비게이션 맵사이즈를 오는 10월 상품성 개선을 통해 풀사이즈 업그레이드를 진행할 예정이며 쌍용차 홈페이지에서 프로그램을 다운받아 설치하거나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스마트 미러링 서비스 등은 사전 계약단계에서 이미 인지해 고객 Needs를 반영한 상품성 개선을 위해 현재 개발 중이며 개발 완료되면 빠른 시일 내 적용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5만대에 이르는 토레스 계약 물량을 조금이라도 빨리 고객에게 전달해 드릴 수 있도록 여름 휴가 기간에 특근을 실시하게 됐다”며 “그 동안 쌍용차를 믿고 기다리며 성원해 주신 고객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정성을 다해 최고의 품질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출시 전부터 SUV시장의 이목을 집중시킨 '쌍용 토레스'는 계약대수는 28일 기준 5만대에 이르고 있다.

저작권자 ⓒ ECC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