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게임스튜디오, 애니메이션 IP 기반 RPG 개발 탄력

‘퍼블리셔인 가레나 리드’로부터 총 350억원 규모 투자 유치…‘블랙클로버 M’ 통한 글로벌 진출 가속화

최동연 승인 2022.07.28 10:54 의견 0

사진=빅게임스튜디오


[ECC데일리=최동연 기자] 빅게임스튜디오(VIC Game Studios)는 글로벌 게임 개발사 겸 퍼블리셔인 가레나(Garena)의 리드로 약 350억 원대 규모의 펀딩 라운드를 마감했다.

빅게임스튜디오는 흥행작인 애니메이션 IP 기반 모바일 롤플레잉 게임(RPG)인 ‘일곱개의 대죄: Grand Cross’를 제작한 핵심 인력이 2020년 10월 설립한 게임 개발사이다. 해당 개발사는 ‘블랙클로버 모바일(가칭)’ 및 ‘프로젝트B’ 등 다수의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최재영 빅게임스튜디오 대표는 “이번 투자는 사업 파트너들의 믿음을 보다 더 공고히 하고 글로벌 게이머 대상 반향을 불러일으킬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게임 타이틀을 개발하여 빅게임스튜디오의 능력을 입증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게임은 사람들을 연결시키는 가장 효과적인 매개 중 하나임에 따라 향후 게이머들이 충분히 즐기고 몰입할 수 있는 게임 경험을 선사하는데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ECC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