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실질 변제율 약 36.39%’ 회생계획안 제출

채권 변제율 제고한 ‘회생계획안’, 서울회생법원 제출…회생채권 6.79% 현금변제·93.21% 출자전환

이범석 승인 2022.07.27 10:27 의견 0

쌍용자동차 평택 본사 정문. 사진=쌍용자동차


[ECC데일리=이범석 기자] 쌍용자동차가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컨소시엄과의 투자계약 내용을 반영한 회생계획안을 26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했다.

회생계획안의 주요 내용은 KG컨소시엄의 인수대금 3355억 원을 변제재원으로 한 채무변제 계획과 최종 인수예정자의 지분율 보장을 위한 주주의 권리변경 방안 등 이다.

특히 총 변제대상 채권은 약 8186억 원(미발생 구상채권 제외)이며 이중 회생담보권 약 2370억 원 및 조세채권 약 515억 원은 관련법에 따라 전액 변제하고 대주주인 마힌드라 & 마힌드라 社(Mahindra & Mahindra Limited, 이하 마힌드라)의 대여금 및 구상채권 약 1363억 원을 제외한 회생채권 약 3938억 원의 6.79%는 현금 변제하고 93.21%는 출자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출자전환 된 주식의 가치를 감안한 회생채권의 실질변제율은 약 36.39% 이다. 대주주의 대여금 및 구상채권은 5.43%는 현금 변제하고 94.57%는 출자전환 하게 되며 이는 일반 회생채권 변제율의 80% 수준이다.

또한 대주주인 마힌드라의 보유 주식은 액면가 5000원의 보통주 10주를 1주로 병합하고 출자전환 대상 회생채권에 대해 채권액 5000원 당 액면가 5000원의 신주를 발행한 후 신주를 포함한 모든 주식을 보통주 3.16주를 1주로 재병합, 인수대금 3355억 원에 대해 1주당 액면가 및 발행가액 5000원의 신주 발행으로 인수인은 약 58.85%의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쌍용차 관계자는 “이번 회생계획안에는 회생계획 인가 이후 인수인인 KG컨소시엄이 공익채권 변제 및 운영자금 조달을 위해 약 5645억 원의 자금을 추가로 유상증자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회생계획안 제출 이후에도 인수인 및 이해관계인들과 채권 변제율 제고방안 등을 지속적으로 협의해 관계인집회 직전 제출하는 회생계획안 수정안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용원 쌍용자동차 관리인은 “회생계획안의 채권 변제율 등이 채권자 및 주주 등 이해관계인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회생계획이 인가될 경우 추가적인 운영자금 유입으로 공익채권 변제와 투자비의 정상적인 집행이 가능하게 되어 회사가 지속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이며 이는 채권자 등 이해관계인들도 동반성장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차 토레스의 계약 물량이 현재 4만8000대에 이르고 친환경차 개발도 순조롭게 진행되는 등 경영여건이 크게 개선되고 있으므로 빠른 시일 내에 회사를 정상화해 채권자 및 주주들의 희생과 성원에 보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월 쌍용차 인수를 시도했던 에디슨모터스컨소시엄은 투자계약에 따른 회생계획안을 통해 현금변제율 1.75%, 주식 가치를 감안한 실질변제율 약 9.6%, 출자전환 이후 주식 재 병합 비율 23:1의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ECC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