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가영, 로맨스·코믹…예상할 수 없는 전개 ‘몰입도 UP’

여진구의 ‘링크’ 현상 알게 된 ‘로코퀸’…익살스러운 연기력으로 극 전환 도모

이순화 승인 2022.06.23 10:02 의견 0

사진=tvN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 캡처


[ECC데일리=이순화 기자] '링크' 문가영이 로맨스를 넘어 코믹한 연기까지 차지게 소화하며 완벽한 로코퀸으로 거듭났다.

tvN 월화드라마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연출 홍종찬, 극본 권기영·권도환,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씨제스·아크미디어)에서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흥미진진한 전개에 시청자들의 몰입을 더하는 문가영의 가슴 두근거리는 ‘링크’ 연기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드라마 ‘링크’ 5, 6회에서 다현(문가영 분)은 계훈(여진구 분)의 슬픔을 어루만지고 계훈은 다현의 불안함을 잠재워주는 관계로 거듭나며 조금씩 가까워지는 모습이 그려지는 한편 다현은 계훈이 자신의 감정을 공유 받고 있다는 ‘링크’ 현상에 대해 놀라기는커녕 ‘링크’ 현상을 믿지 않고 그를 한껏 놀리기 시작했다.

계훈은 하는 수 없이 다현이 원하는대로 감정을 느끼기 시작, 갈수록 빨라지는 심장 소리가 계훈에게 옮겨가며 두 사람은 함께 두근거리는 감정을 동시에 느끼는 등 쿵쿵거리는 소리로 또 한번 사랑에 빠진 다현의 얼굴이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도 링크되었다.

두근거리는 감정공유 이후 자신을 묘하게 피해 다니는 여진구의 뒤를 쫓아다니며 쉴 새 없이 말을 붙이며 티키타카 케미스트리를 발산, 진지한 분위기 속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했다. 이러한 티키타카는 두 사람의 관계가 가까워질수록 빛을 발하며, 문가영의 적재적소 코믹한 면모는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극에 유쾌함과 익살스러운 연기력으로 분위기를 전환하고 있다.

이렇게 조금씩 로맨스의 꽃을 피워가고 있는 문가영은 시청자들의 마음마저 설레게 만드는 로맨스를 넘어 코믹함까지 감정의 폭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연기로 보는 이들을 사로잡을 뿐만 아니라 단단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에 깊이감을 더하며 몰입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ECC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